자유게시판
 

 
작성일 : 18-08-20 10:38
말의 유래 :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
 글쓴이 : 허수아비
조회 : 1,025  

"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의 유래를 알고 계신가요?

대개는 '하룻저녁에 깊은 인연을 맷는다'는 뜻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그 말의 유래가 있답니다.


중국의 진시황이 만리장성을 쌓을 계획을 세우고

기술자와 인부들을 모아 대역사를 시작했을 때이다.

어느 젊은 남녀가 결혼하여 신혼생활 한달여만에

남편이 만리장성을 쌓는 부역장에 징용을 당하고 말았다.

일단 징용이 되면 그 일이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죽은 목숨이나 다를 바 없었다.

안부 정도는 인편을 통해서 알 수 있었지만 부역장에

한 번 들어가면 공사가 끝나기 전에는 나올 수 없기 때문에

그 신혼부부는 생이별을 하게 되었으며, 아름다운 아내는

아직 아이도 없는 터라 혼자서 살고 있었다.


어느날,

남편을 부역장에 보낸 여인이 외롭게 살아가고 있는

외딴집에 지나가던 나그네가 찾아 들었다.

"길은 먼데 날은 이미 저물었고 이 근처에 인가라고는

이 집 밖에 없습니다. 헛간이라도 좋으니 하룻밤만

묵어가게 해 주십시오"라고

정중하게 부탁을 하는지라 여인네가 혼자 살기 때문에

과객을 받을 수 없다고 거절할 수가 없었다.


저녁식사를 마친 후, 바느질을 하고 있는 여인에게

사내가 말을 걸었다. "보아하니 이 외딴집에 혼자 살고

있는 듯한데 무슨 사연이라도 있습니까?"

여인은 숨길 것도 없고 해서 남편이 부역가게 된

그동안의 사정을 말해 주었다.

밤이 깊어가자 사내는 노골적으로 수작을 걸었고,

쉽사리 허락하지 않는 여인과 실랑이가 벌어졌다.

"이렇게 살다가 죽는다면 너무 허무하지 않소?

그대가 돌아올 수도 없는 남편을 생각해서 정조를 지킨들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아직 우리는 젊지 않습니까?

내가 당신의 평생을 책임질터이니 나와 함께 멀리 도망가서

행복하게 삽시다"

사내는 저돌적으로 달려들었고, 깊은 야밤에 인적도 없는

외딴집에서 여인 혼자서 절개를 지키겠다고 저항한다고 해도

소용업는 일이었다.


여인은 일단 사내의 뜻을 받아들여 몸을 허락하겠다고

말한 뒤, 한 가지 부탁을 들어 달라고 조건을 붙였다.

귀가 번쩍 뜨인 사내는 어떤 부탁이라도 다 들어줄터이니

말해 보라고 했다.

"남편에게는 결혼식을 올리고 잠시라도 함께 산 부부간의

정의(情誼)가 있는데 부역장에 가서 언제 올지 모르는

어려움에 처했다고 해서 그냥 당신을 따라 나설 수는

없는 일 아닙니까? 그러니 제가 새로 지은 남편의 옷을

한 벌 싸 드릴테니 날이 밝는대로 제 남편을 찿아가서

갈아 입을 수 있도록 전해 주시고 그 증표로 글 한장만

받아 오십시오. 어차피 살아서 만나기 힘든 남편에게

수의를 마련해주는 심정으로 옷이라도 한 벌 지어 입히고 나면

당신을 따라 나선다고 해도 마음이 좀 홀가분해질 것 같습니다.

당신이 제 심부름을 마치고 돌아오시면  저는 평생동안 당신을

의지하고 살 것입니다. 그 약속을 먼저 해주신다면

당신 뜻대로 하겠습니다."

듣고 보니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었다. 그렇게 하겠다고 하고

'이게 웬 떡이냐'하는 심정으로 덤벼들었고 자신을 욕정을

채운 뒤 골아 떨어졌다.


사내는 아침에 되어 잠에서 깨었다.

젊고 예쁜 여자의 고운 얼굴이 아침 햇살을 받아 빛나니

잠끝에 보아도 양귀비처럼 느껴졌다.

저런 미인과 평생을 같이 살 수 있다는 황홀감에 빠져서

간밤의 피로도 잊고 벌떡 일어나서 어제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하여 길 떠날 채비를 하였다.

잠시라도 떨어지기 싫었지만 하루라도 빨리 심부름을

마치고 와서 평생동안 해로를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부지런히 걸어서 부역장에 도착을 했다.


사내는 감독하는 관리에게 면회를 신청했다.

옷을 갈아 입히고 글 한 장을 받아가야 한다는 사정 이야기를

했더니, 그 관리는 옷을 갈아 입히려면 공사장 밖으로 나와야 하는데

한 사람이 작업장을 나오면 그를 대신해서 다른 사람이

들어가 있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잠시 교대를 해줘야

한다는 말을 한다.

여인의 남편을 만난 사내는 관리가 말한 규정을 이야기 해주고

그에게 옷 보따리를 건네주었다

"옷 갈아입고 편지 한 장 써서 빨리 돌아오시오"라고 말을

마친 사내는 별 생각없이 작업장으로 들어갔다.


남편은 옷을 갈아 입으려고 보자기를 펼치자 옷 속에서

편지가 떨어졌다.

"당신의 아내 해옥입니다. 당신을 공사장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이 옷을 전한 남자와 하룻밤을 지냈습니다.

이런 연유로 외간 남자와 하룻밤을 같이 자게 된 것을 두고

평생 허물하지 않겠다는 각오가 서시면 이 옷을 갈아입는 즉시

제가 있는 집으로 돌아오시고, 혹시라도 그럴 마음이 없거나

허물을 탓하려거든 그 남자와 다시 교대해서 공사장 안으로

들어가십시오"


자신을 부역에서 빼내주기 위해서 다른 남자와 하룻밤을

지냈다고 하니, 그 일을 이해하고 아내와 오순도순 사는 것이 낫지,

어느 바보가 평생 못나올지도 모르는 만리장성 공사장에 다시

들어가서 교대를 해주겠는가?

남편은 옷을 갈아입고 그길로 아내에게 달려와서 아들 딸 낳고

행복하게 살았다.


그런데 그 만리장성 공사현장에는 언젠가부터 실성한 사람이

보였다고 한다. 혼자서 뭐라고 중얼거리면서 그 큰 돌들을

옮기고는 했는데 옆에서 들어본 사람 귀에는 이렇게 들렸다고 한다.


"하룻밤을 자고서 만리장성을 쌓는구나~~!!"


'하룻밤에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의 원뜻은 우리가 생각하던

남녀상열지사(男女相悅之詞)가 아니라 과욕을 경계하라는 뜻이었습니다.


유난히 더운 여름입니다.

오늘도 '과욕'을 삼가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왕캡틴 19-03-10 17:44
답변  
ㅎㅎ 그런 재미난 유래가 있었네요.
잘 지내시죠?
잘 보이시지 않으니 마니 바쁘신듯 합니다.
건강하십시요.
 
 

Total 1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 말의 유래 :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 (1) 허수아비 08-20 1026
163 사장님 질문있어욧~ (2) 열심꾼 05-09 1576
162 삼천포 금양 낚시를 다녀오며. (2) 김조사 05-02 1342
161 첫 갯바위 출조! 금양호와 두미도!! (1) 신프로 11-18 1690
160 질문있습니다~~ (1) 신프로 11-15 1489
159 안녕하세요 (1) 물안개 10-14 1417
158 문의 (1) 가마우지 09-16 7
157 안녕하세요처음인사드립니다^^; (2) 운조사 05-05 1120
156 궁금사항 몇가지 올립니다. (2) 오조사 03-11 1526
155 자주올께요.~ (2) 슈통리 02-28 965
154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2) 슈통리 02-28 801
153 금양호 승선 (1) 프로빈 02-08 1068
152 조행기 : 허수아비가 짝사랑을 만나다. 허수아비 01-31 896
151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4) 승통리 11-02 901
150 선비문의드립니다. (1) 볼락만쉐 09-21 5
149 두미도 출조관련 문의 (1) 땡깡호야 03-17 1890
148 선비? (1) 블랙잭 02-08 6
147 이번주 두미도에 가보려는데.. (1) 초보 12-14 5
146 선비가 궁금합니다. (1) 초보낚시꾼 10-14 8
145 부시리 초밥해먹었어요 왕캡틴 10-07 1651
 1  2  3  4  5  6  7  8  9  

경남 사천시 동금동 490번지 출조문의 055)832-4433 직통 010-7134-4433
Copyright ⓒ www.3000-po.com All rights reserved.